서브 헤더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천시 자살예방사업 유공차 표창 수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5회 작성일 21.06.08

본문

.

  

203775_204168_4446.jpg

 

인천투데이=이서인 기자│인천시가 약사와 택시기사들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위촉해 자살예방 활동에 나서게 한다.

시는 자살예방사업 유공자 표창 수여식과 생명사랑지킴이 위촉식을 28일 시청에서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박남춘 시장과 표창 수상자, 신규 생명사랑지킴이 등 10여 명이 참가했다

표창은 자살예방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온 단체 1곳과 개인 9명이 받았다. 또, 인천시약사회 소속 약사 128명과 택시기사 81명이 새로운 생명사랑지킴이로 위촉됐다.

이들의 약국과 택시는 생명사랑약국과 생명사랑택시가 돼 자살예방과 생명사랑실천 활동을 하게 된다. 이로서 인천 생명사랑지킴이는 668명이 됐다.

시는 2017년에 국내 최초로 택시기사들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위촉했다. 이번에 새로 위촉된 택시기사 81명을 포함해 총 540명이 생명지킴이로 활동한다. 이들은 인천 전역에서 어려움에 처한 탑승자를 돕는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다른 지방자치단체들의 자살예방사업 벤치마킹 대상으로 주목받고 있다.

생명사랑약국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이다. 약국 방문자에게 복약 지도를 하면서 자살위험에 처한 사람을 발견하면 전문기관과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약국 안에 자살을 예방하기 위한 정보도 상시 비치할 예정이다.

시는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 시행과 자살예방센터 운영 등, 적극적인 자살예방 시책을 추진했다. 이 덕분에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도 사망 원인 통계에서 자살사망자 국내 최다 감소 지자체라는 성과를 이뤘다.

박남춘 시장은 “일선에서 자살예방을 위해 헌신하는 생명사랑지킴이 덕분에 지난해 자살사망자가 국내에서 가장 많이 감소했다”며 “일상에서 서로 서로 돕는 게 자살예방에 중요하다. 인천시민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게 앞으로도 계속 최선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키워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